인기 리얼프로그램인 정글의법칙이 개구라  논라이 일고있다.

 

배우 박보영이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뉴질랜드 편에 합류한 가운데, 그의 소속사 대표가 프로그램을 공개 비난한 듯한 글을 올리며 불거진 논란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김 대표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글의 법칙’을 “개뻥 프로그램”이라고 표현했다. 


 “이게 뭐야! 드라마보다 더하는구만~ 리얼버라이어티 플러스 다큐? XX하네~ 먹기 싫은 거 억지로 먹이고 동물들을 잡아서 근처에 풀어놓고 리액션의 영혼을 담는다고? 다음엔 뉴욕 가서 센트럴파크에서 다람쥐 잡아라 XX아! 여행가고 싶은 나라 골라서 호텔에서 밤새 맥주를 1000달러나 사서 마시고 이젠 아주 생맥주집 대놓고 밤마다 술 X먹네! 이게 최고의 프로그램상이나 주고 아주 XX들 하네”라고 거친 표현의 글을 적었다.

 

한편  정글의 법칙에 대해 논란이 불거지자 SBS 한 관계자는  “김승유 대표 글은 사실무근이다.

제작진과 출연진은 정글에 들어간 것이 맞다”고 밝혔는데  현재 논란의 당사자인  김대표는 

연락두절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