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한 사찰에서 성행위를 한 외국인 커플이 논란이 되고있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에스토니아의 한 커플이 인도네시아 발리의 사찰에서의 부적절한 행동을

벌여 해당 지역 관리 당국이 건물 안에서 성적인 행동을 금지하는 푯말 설치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사라세다 마을의 한 사찰에 수리를 점검하러 간 이 커플이 애정행각을 벌이다 발각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발리의 절에서 성적행위가 금지된 사실을 몰랐다고 말했다며  그래서 그들을 풀어주고

사찰 지도자들에게 이 사건을 넘겼다”고 해당 지역 경찰이 AFP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결국 이 마을은 정화 의식을 치르기로 했으며 에스토니아 커플에게는 이 의식을 위해 2,000만 루피 (한화 200만원)을 지불하라고 명령했다.

지역 공무원들은 사찰들에 “금연” “식사 금지” 푯말 옆에 “성적행위 금지”를 더해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어디를 가던지 꼭 문제를 일으키는 사람이 있다며 사찰에서의 성행위를 이해할수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