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3를 구입하려는 소비자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갤럭시S4의 출시를 앞두고 지난 1일을 전후해 일부 판매점의 갤럭시S3 판매 가격이 크게 하락해 30만원대를 기록했다.
 
갤럭시S3의 출고가가 89만9천원이라는 사실과 최근까지 판매하던 가격이 50만∼60만원선을 유지했던 것과 비교하면 50% 가량 떨어진 것으로 소비자 입장에서 반가울수밖에 없는 가격이다.

 


갤럭시S3 의 가격이 이처럼 떨어지는 것은  이달 말로 다가온 갤럭시S4 출시가 결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즉  신제품인 갤럭시S4가 출시되기전 기존 재고물량을 떨어내기 위해서다.

 

갤3가격이 반토막난것은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마찬가지인데 미국의 IT전문 매체 시넷은

이동통신사 AT&T가 2년 약정 시 갤럭시S3의 가격을 기존의 199.99달러에서 99.99달러(11만1천원)로 100달러가량 낮췄다고 보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추락하는 갤3 가격을 보며 스마트폰은 신제품 출시때 구입하는것은  호구인증이라며 급하지 않다면  시간을 같고  구입하는것이 호구인증을  피할수있는 방법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