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을 하던 40대 초등학교 여교사가 똥팬티로 경찰을 때려 공무집행방해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되 화제가 되고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A(47·여)씨는 지난 5월31일 오후 11시40분께 인천 서구 왕길동의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자신의 승용차량을 몰던 중 음주운전 단속중인 경찰관에게 적발되자 대변이

묻은 자신의 속옷으로 경찰관을 때린 혐의를 받고있다.

또 A씨는 경찰에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070%의 면허 정지 수치를 기록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황당한 일이라며 여교사가 똥으로 경찰을  가격? 이건 가중처벌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교장훈시 2013.06.02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친녀일세 똥팬티로 경찰을 가격해 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