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배려대상자로 영훈국제중학교에 입학해 부정입학 논란이 일자  자퇴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아들이 중국 유학을 가기로 한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의 아들이 중국 상하이로 유학 가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의 아들은 올해 비경제적 (한부모 가정) 전형으로 영훈국제중에 입학했는데

지난달 20일 서울시교육청의 국제중 감사에서 영훈국제중학교가 특정 학생을 입학 또는 탈락시키려고 성적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난 뒤 이 부회장의 아들은 부정입학 의혹에 휩싸였으며 이 부회장 아들은 지난달 29일 영훈국제중을 자퇴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재벌이 좋긴 좋다며 유학갈께 아니라 조사를 받으러 가야하는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네르바 2013.06.03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