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상미가 글레머로 고민하던 자신의 심경을 밝혀  화제가 되고있다.

 

남상미는 지난 16일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 출연해 자신의 큰 가슴에 콤플렉스가 있었다고 고백해 뜨거운 관심을 모았는데

 


이날  남상미는 "원래 어렸을 때부터 가슴에 대해 콤플렉스가 있었다"면서 "원래 데뷔하고 나서는 네크라인을 따라 양면테이프를 붙이고 다닐 정도로 고집스러운 면이 있었는데, 나이가 지나면서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줘야 하니까 그때부터 오픈을 했다"고 밝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남상미, 해변가에서 우월한 볼륨' 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되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남상미가 몸이 딱 달라붙는 원피스를 입은 채 해변에서 물장난을 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  평범한 원피스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볼륨감을 한껏 드러내며 육감적인 몸매를 뽐내고 있어 남심을  설레게 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자 2013.07.18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상미 은근 글레머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