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40)MBC 전 아나운서가 결혼 9년 만에 이혼 소송을 제기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23일 한 매체는 법조계의 입을 빌어 "김 아나운서는 지난달 서울가정법원에 남편 강모(43)씨를 상대로 이혼 및 양육자 지정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라고 보도했다.

김주하 아나운서는 앞서 2004년 외국계 증권사에 근무하던 강씨와 결혼했으며, 1남 1녀를 두고 있는데 지난 2011년 둘째 딸을 출산한 뒤 1년 8개월간 휴직을 하다 지난 4월 MBC에 복귀했다.

 


한편 김주하 전 앵커의 이혼소송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람일은 모른다더니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는데 통신사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이혼을 하게 된 배경이 남편의 폭행 때문인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돌이 2013.10.23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탄하게 살줄 알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