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아들을 살해하려한  친부모가 검거되  충격을 주고있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지난 10일 목포의 한 아파트에서 자고 있던 아들(14)의 방에 번개탄을 피우고 달아난 혐의(살인미수)로 A(50)씨 부부를 붙잡아 범행 동기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는데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아들의 방에 번개탄을 피웠다고  아들은 사건 당일 오전 10시 51분쯤 다른 방에서 자던 누나(19)에 의해 발견돼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검거된 A씨부부는 계부나 계모가 아닌 친부모여서  충격을 주고있는데 이들 부부는 주변인들로부터 투자금을 모아 주식 등에 손을 대다 지난해부터 상황이 어려워진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재까지 투자 실패 정황이나 특별한 채무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설마 보험금 노리고 한짓이 아니길 바란다며  막장으로 가는 우리 사회의 단면을 보는것  같다며 친부모를 살해하고

친자식을  살해하는  세상에서  살고있다는 사실이 씁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