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가다 하루일당 400만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인 전재용이 40억원의 벌금을 낼돈이 없다고 재판부에  호소하며  

노역장에 가야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오산땅 탈세혐의로 40억원의 벌금을  선고받은  전재용은 그동안 재판부에 돈이 없다고 주장했는데

만일 벌금을 내지않으면 노역장 유치가 가능한 기간인 2년7개월을 노역장에서 있어야해

돈을 낼수도 안낼수도 없는  진퇴양란에 빠졌다.


또한  전재용의 벌금액인 40억원을  2년7개월로  나눈금액인  하루 400만원이 하루 일당으로 계산되 

보통  노역장 하루 환산액이 5만원인점을 감안한다면   하루일당 400만원의 꿀알바를 하게 될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