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지 말라는 야동을 본다는 이유로 동거남을 살해한 동거녀가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광주 동부경찰서는 동거남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든 틈을 타 살해한 혐의(살인)로 강모(56·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동거녀  강모씨는 지난 16일 오후 동거남인 A(56)씨에게 수면제를 탄 막걸리를 먹인 후 잠이 들자 연탄불을 피워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는 경찰에서 평소 인터넷을 통해 성인동영상을 즐겨보는 A씨에게 보지 말라고 여러 차례 말했으나 거부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야동을 봤는는 이유로 동거남을  살해한 강모씨 소식에 야동이 잘못했다며 이제 야동을 목숨걸고 봐야하는  상황이

되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