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님의 하루일당 5억원의 노역에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400억원대 벌금과 세금을 미납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던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이

하루일당 5억원의 노역장에 유치되며  법원의 판결에 논란이 일고있다.

 

 

 

 

23일 광주지검에 따르면 허 전 회장은 지난 22일 오후 6시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광주교도소 노역장에 유치됐다.

 

2010년 초 횡령, 탈세 등 혐의에 대한 재판 중 뉴질랜드로 건너간 허 전 회장은 이듬해 횡령 등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와 함께 벌금 254억원이 확정됐는데  당시 법원은 벌금을 내지 않으면 1일 노역의 대가로 5억원을 산정한 초유의 판결을 선고했다.

허 전 회장은 영장 실질심사 중 1일 구금으로 5억원을 줄여 벌금 249억원을 49일 노역장 유치로 탕감할 수 있는 상황으로
일반적으로는 도시 근로자의 일용 5만원을 기준으로 하고 있는 노역 일당과 비교해  파격적인  허재호 회장의 하루 5억원의 노역일당에 대해 네티즌들은  법위에 군림하는 돈의 위력을 다시한번 확인하는것 같다며  씁쓸해 했는데  한 네티즌은 나에게 허 전회장의  하루노역일당인  5억원을 준다면  49일간의 노역을 대신하겠다고 밝히며  유전무죄 무전유죄의 법원판결에 일갈했다.

 

한편  법위에 금권으로 군림하려는  재벌들의 이탈은 그동안 많았었는데  SK가의 최철원 사장의 사건이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의

5억원 노역 일당이 논란이 일며  다시한번 회자되고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