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방송복귀 불투명  꼬인다 꼬여 ...


불법도박 혐의로 방송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개그맨 이수근이 자동차용품 업체인 볼스원과  20억원대 소송에 휘말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근을  광고모델 계약한 볼스원은  지난1월 서울중앙지법에 이수근과 소속사 SM C&C 측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는데  불스원 측은 소장에서 이수근이 불법도박 사건에 휘말려 회사 이미지가 실추됐다면서 모델료 및 광고 제작비 등을 포함해 20억원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이수근의 소속사 측은 “법무법인을 통해서 합의금 조정 재판을 진행 중이고, 상호간의 원만한 합의가 최선이기 때문에 (합의를 위해)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그맨 이수근은 2009년 5월부터 2012년 3월까지 3억7000만원 상당의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한 혐의로 지난해 12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현재 방송활동을 하지못하고 있다.


한편 이수근 고소 소식에  네티즌들은  불법도박 사건이 터진후  예견된 일이라며 그동안 국민일꾼 이미지와 아픈 가정사로 눈물팔이를한 이수근이 이번 사건을 통해 제대로 정신차리기를 바란다며 일갈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