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세간의 주목을 받은  연예인 에이미, 강성훈, 성현아가 앞으로 MBC에 출연하지 못하게 되었다.

MBC는 지난16일 출연제한 관련 심의 회의를 열고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에이미, 사기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은 가수 강성훈, 성매매 혐의로 재판중인 배우 성현아에 대해 출연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우유주사 ( 프로포폴 ) 투약 대표 연예인이 되어버린 에이미는 프로포폴 상습투약혐의로 지난 2012년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이후 자신을 성형수술 해준 의사로부터 프로포폴을 받아 투약한 혐의로 다시 경찰조사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과거 자신을 구속한 검사와 연인관계인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또한  지난 2월에도 향정신성의약품인 졸피뎀 복용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며 연예계 약물중독  대표 연예인이 되었다.


강성훈은 지난 2009년부터 지인 3명에게 돈을 빌린 후 일부를 갚지 않았다고 고소를 당해 법정 공방을 벌여오다 지난해 9월 징역 1년 6월 및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성현아는 지난해 12월 성관계를 맺은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약식 기소됐지만 성현아 측이 결백을 주장하며 1월 16일 정식재판을 청구해 현재 3차 공판까지 진행된 상태로  아직까지 법원의 최종판결이 내려지지 않았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