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대 폭행사건이 사회문제로 주목받는 가운데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장남이 군부대내 폭행사건과 관련해 헌병대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있다.

 

군당국에 따르면 강원도 철원군 중부전선 군부대내 폭행사건과 관련해  조사중인 A병사가  남경필 경기지사의 장남 남모 상병으로 밝혀졌는데  6사단 헌병대는 현재 남모 상병이 4월 초부터 이달 초까지 맡은 일과 훈련을 제대로 못 한다는 이유로 같은 부대소속 B일병의 턱과 배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리고 최근까지 생활관에서 C일병을 뒤에서 껴안거나 손등으로 바지 지퍼 부위를 치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조사 중인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사건 소식이 알려지자 1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발 빠르게 “제 아들이 군 복무 중 일으킨 잘못에 대해서 피해를 입은 병사와 가족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또한, 사회지도층의 한 사람으로서 제 자식을 잘 가르치지 못한 점 모두 저의 불찰입니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네티즌들은  남경필지사가 이번일로 정치적 타격을 입을것 같다며  현역간  아들이 안티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