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상태로 턱이 찢어져 병원 응급실을 찾은 세살 남아를 수술한 의사가 파면되 충격을 주고있다.

 

 

인천에서 발생한  황당한 음주수술은 지난 28일  발생했는데 턱이 찢어지는 사고를 당한 세살  K모군의  가족들은

119 구급차를 타고 찾은 병원 응급실에서 황당한 일을 당했는데  응급실에서 아이의 진료와 수술을 한 의사가  음주상태인것을

발견한 것이다.

 

 

이날 병원에 도착한 K군은 뼈가 보일만큼 깊은 상처를 입고 응급실을 찾았는데 음주상태의 의사 B씨가 진료및 턱을 꿰매는 수술을

진행했고 이런 담당 의사의  음주사실을  확인한 K군 가족이 음주측정을 요구하고 병원측과  실랑이 끝에  결국 지구대경찰이 출동해 음주측정을해   음주사실이 확인되며 음주수술파문이 확산되었는데 해당 병원은  긴급 징계위원회를  열어 음주수술 의사를 파면조치하고 응급센터소장과 성형외과 과장 등 해당 의사와 관련이 있는 센터와 과에 책임을 물어 관련자 10여 명을 모두 보직 해임하는등  파문확산 차단에 발빠른 모습을 보였다.

 

이번사건의 발생한 해당 병원은 아이가 입은 정신적 충격 등에 대해 보상하겠다"고 밝혔는데
한편 병원에서 음주수술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했다며 이제 병원에서 수술받을때  음주측정을 기본으로 해야하는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