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욕정을 참지 못하고 10대 제자와 성관계를 한  여교사가 징역 22년형을 선고 받았다.

 

 


 

지난 7일 미국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미 플로리다주 포크 카운티 법원은 미성년자와의 성관계 등 총 37개 혐의로 기소된 영어교사

제니퍼 피처(30)에게 징역 22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제니퍼 피처는 플로리다 레이크랜드의 한 고등학교 교사로 근무하던 2011년 당시 17세인 남학생과 수십여 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조사됐는데 법원이 제니퍼 피처에게 선고한 형량은 살인범이나 웬만한 흉악범과 맞먹는 수준이다.

 

한편 네티즌들은  교사 성범죄는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우리나라도 교사 성범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걱정이라며

국민의 법감정에 반한 성범죄 처벌에 관대한 사법부의 처벌수위에 대해  일갈하며 미국의 강력한 성범죄 처벌을 시급히 도입할 필요가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킹덤 2015.07.15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몸으로 제자한테 성교육 시켰네

  2. 하루방 2015.07.16 0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비
    나한테오지 ㅋㅋ

  3. 분노의질주 2015.07.21 0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친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