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인기 예능프로그램인 스타킹 출연으로  인기와 이미지 개선 효과를 얻었지만 제자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학생과

학부모들에게서 금품을 받는 등 비위사실이  드러나 2011년 징계부가금 1200만원과 함께 서울대 개교이후 첫번째 파면교수라는 불명예를 갖게된 김인혜교수가 파면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서울대 총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김인혜 전 교수에 대한 비위사실의 내용과 성질, 징계양정의 기준 등 제반 사정을 종합해 보면 파면 처분이 사회통념상 현저하게 타당성을 잃을 정도로 지나치게 가혹하다고 볼 수 없다”면서 “징계처분이 재량의 범위를 벗어나거나 남용했다고도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김인혜 전 교수는 지난 2011년 자신의 팬카페에 "누구의 눈치를 보지않고 스스로에게 떳떳하게 살겠다"는 내용의 심경글을 올리기도 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까만콩 2015.11.10 1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타킹 나왔던게 기억나네

  2. 목청킹 2015.11.11 0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예상한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