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정부의 국정교과서 강행을 두고 진보논객인 유시민 전 복지부장관이 돌직구를 날렸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밤샘토론’에서는 ‘국정화 블랙홀에 빠진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조전혁, 권희영, 유시민, 이신철이  출연해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에 대한 세 번째 토론을 펼쳤는데


 


 

이날 토론에서 유시민은 “북한이 망한 이유는 주제 사상을 유일사상으로 해서 온 사회를 그 사상에 따라 조직해  다양성이 말살 됐기 때문”이라며 이에 반해  우리나라는 독재시대도 있었지만 시민들이 들고일어나 다양성을 지켜왔다”면서 “뭐가 그렇게 북한이 좋아서 북한식 국정교과서를 도입하려고 하느냐”라고 지적했다.


유시민은 "박근혜 대통령은 검인정 교과서로 배웠고, 자신은  국정 교과서로 배웠다며  국정 교과서로 배운 저는 혼이 나간 사람이냐며

정부의 국정교과서 강행을  일갈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스크 2015.11.15 0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지식인

  2. Favicon of https://waitingforthatday.tistory.com BlogIcon BetweenTheLines 2015.11.16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한바를 이렇게.말로 표현하는거도 능력인듯요.

  3. 헬조선탈출 2015.11.18 0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없는 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