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중심부에서 13일 밤(현지시각) 동시다발적인 테러가 발생해 현재까지 150여명이 숨진 파리 테러 현장에서  뜻하지 않게

삼성 스마트폰이 주목받고있다.

 

프랑스 정부는  이번 테러로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는데 테러 현장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난 사람의 인터뷰 도중  테러범들의

총알을 주머니에 있던 폰이 막아 큰 상처없이 살수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는데  당시 폰이 삼성폰으로 밝혀지며  네티즌들 사이에서

삼성폰이 일명  방탄폰으로 불리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