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지대 구축작업

 

접이식 야삽 하나들고 산도 옮기라면  옮길 수 있었던  군대 시절

방화지대 작업 중  보물찾기 하듯이 발견되는 불발탄을 뒤로하고 하루 7시간 이상의 고된 작업으로 

절벽으로 뛰어내리고싶은 마음이 간절했던  그 시절...

 

군인이기에 가능한 삽 한자루의 위엄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머털도사 2016.03.06 0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옛날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