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오랜만에 가족들과 꿀맛같은 휴식을 취한다는 생각에 마음은

벌써 산과 바다로 향하고 있다.

하지만 휴가를 떠나기 전 차량 안전점검은 필수. 뜨거운 태양 아래 도로 위에서 자동차가 멈춘다면 모처럼의 휴가가 고생길로 변할 수 밖에 없다. 휴가 전 반드시 확인해야 할 차량 점검 포인트를 짚어본다.

◈'냉각장치' 필수 체크포인트

무더위 속에서 장시간 차량을 운행하는 것인 만큼 냉각계통의 사전 점검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냉각수가 적정하게 들어있는지 확인하고 부족할 경우 보충해야 한다. 또 냉각수 누수 여부 등 냉각장치도

반드시 점검해야 한다.

라디에이터 그릴에 이물질이 끼어 있을 경우에는 운행 효율 등이 떨어질 수 있어 꼼꼼히 살펴보고 제거해야 한다.

만약 냉각계통 이상으로 차량이 과열돼 운행중 보닛에서 김이 날 경우에는 차를 그늘에 세우고 보닛을 열어 차량을 식힌 뒤 냉각수가 부족할 경우 임시로 수돗물을 채우고 가까운 정비업소를 찾아야 한다.

◈타이어 공기압은 평소보다 10% 높여라

다음으로 체크할 부분은 타이어의 공기압과 마모상태다.
타이어 공기압은 평소보다 조금 높여 주는 것이 좋다. 자동차, 타이어업체의 권장치는 10%다. 여름철 노면이 뜨겁고 고속 장거리 주행을 하게 되면 타이어에 열이 과도하게 전달돼 주행시 타이어 변형 현상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비가 올 경우 타이어 홈의 배수를 원활하게 하는 잇점도 있다.

타이어 마모 상태도 확인하고 마모가 심할 경우 미리 교체해야 한다. * 에어컨 성능은 2단에서 확인

에어컨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차량 내부가 찜통이 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에어컨 성능도 체크해야 한다.

에어컨을 2단으로 작동하고 바람 배출구 앞에 손바닥을 대서 아주 차갑게 느껴지면 정상이다.

또, 봄 황사철에 교체한 에어컨 필터를 그대로 둘 경우 바람이 약해지고 악취가 날 수 있는 만큼 여름 휴가를 떠나기 전에 교체하는 것이 좋다.

◈와이퍼.워셔액 점검으로 마무리

휴가 도중 비가 올 경우를 대비해 와이퍼 작동 여부도 점검해야 한다.
와이퍼 작동시 앞 유리에 물이 실금으로 남거나 마찰음이 날 경우 고무날을 교체하는 것이 좋다. 평소 유리가 마른 상태에서 와이퍼를 작동하지 말고 세차 시 수건에 물을 붇혀서 고무날을 세척해주면 오래 사용 가능하다. 앞 유리가 이물질로 오염되면 야간 운전시 빛이 산란돼 안전운전에 장애가 되므로 4계절용 워셔액을 보충해 수시로 닦아주는 것이 좋다.

엔진오일, 브레이크오일 등 오일류도 체크해 교환시기가 됐다면 교체해야 한다.
또, 사고가 날 경우를 대비해 보험회사의 연락처를 챙기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현대기아차, GM대우, 르노삼성 등 완성차업체와 한국타이어, 금호타이어, 넥센타이어 등 타이어업체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초까지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와 해수욕장 등에서 여름휴가철 무상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