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볕더위와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수영장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있다.
남녀노소  함께 이용하는 수영장에서  가끔 얘기치못한  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수영장을 이용하는 이용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있다.

가족 나들이가 많아지는 계절  더위를피해  수영장을  많이 찾게 되는데
어린아이들  특히 대소변을  가지리지못하는  아이들과 함께  수영장을  이용하게 되면
부모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아직까지 배변훈련이 되지 않는 아이들이  수영장에서 큰일을 보는  경우가 발생하고있어
수영장을 이용할때에는 수영장 기저귀를 반드시채우는 에티켓이  요구되고있다.

최근 수영장 에서 응가한번 하고 640만원의 비용을 지불한 기사가 보도되 화제가 되었다.
우리나라가 아닌 미국에서 벌어진  일이지만 자식을 키우는 부모라면  관심을 가질만한
기사이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연예매체 쇼비즈스파이에 따르면   팝가수 제니퍼 로페즈(42)가 말썽꾸러기
아들 때문에 큰 곤욕을 치른것으로 알려졌다.                                                                                         
로페즈는 가족들과 함께 캘리포니아 저택에 달린 수영장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세 살배기 아들 맥스가 수영장에 큰 실례를 하고 말았다.
대변을 가리지 못해 물속에서 용변을 봐 로페즈를 당황케 만들은 것이었다.

로페즈 부부는 즉시 전문가를 불러 수영장 물을 갈고 정화 시스템을 설치해 깨끗한 상태로 되돌렸다고 한다.
로페즈의 남편 마크 앤소니(43)는 "아들이 수영장에 대변을 봤다"며 "물을 정화하는 데에 비싼돈을
지불했다"고
한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부부가 지급한 비용은 6천 달러(한화 약 640만원)로 알려졌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