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이 패닉상태에 빠졌다.
최근 탈세 문제로 국세청으로부터 수억 원대의추징금을 부과받은
강호동이 검찰에 고발당했다.

7일 서울중앙지검은 "오전 한 시민이 강호동의 탈세 행위에 대한 사법부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라며 "강호동을 탈세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 시민은 고발장에서 "강호동은 국민의 사랑을 받고 국민을 대표하는 MC임에도
국가 경제를 현저히 마비시킬 수 있는 범죄를 저질렀다"면서 "법질서를 수호하기 위해
엄격하고 단호한 조사와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은 결과 세금탈루가 인정돼 수억원대의
추징금을 부과받은  강호동은
추징금 부과와 함께 검찰조사까지 받게되 그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의 존폐위기까지 불러오고있다.

걸어다니는  중소기업으로 불리며 국민MC라는 칭호를 듣던  강호동의 추락에 날개가 없다.
당장 KBS 1박2일을 비롯해 SBS스타킹, MBC 무릎팍도사, SBS 강심장등  강호동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은 시청율 비상이 걸렸다.

탈세범이 나오는  프로그램은  더이상 보기싫다는  여론이 확산되며  시청거부와 
사퇴운동까지 벌어지는등 무엇보다도 이미지로 먹고사는  연예인에게 탈세는  병역비리에
버금가는  악재가 아닐수없다.

더우기 강호동을  더욱 패닉으로 몰아넣고있는 것은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은 
최악의 경우 자진하차의 수순을 밟으면 되지만  그동안 촬영한 CF의 경우 계약기간과
계약내용에따라 탈세로인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이미지 추락에 따른 위약금
발생 가능성도 있어 큰 문제가 될가능성이  높다.


언제나 승승장구하며 국민MC라 불리우던 강호동

하지만 이제 더이상  국민MC라는  단어를 사용할수없게 되었다.
탈세로 검찰에 고발까지당한  그에게 국민MC라고 불러줄 사람은  아무도없기 때문이다.

일반인들이 상상할수없는 거액을 벌며 국민의 기본권리인 납세의 의무를 저버린 강호동
분명 자신의 행동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사과 한마디후
일상으로 돌아가 방송활동하는  그의 모습을 보며  많은 시청자들이 분노하고 있다.

초심을 잃어버린 강호동의 추락을 바라보며
TV로 보이는 모습이 모두다 진실이 아니라는  사실을  다시한번 느끼며
강호동 스스로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질지 강호동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