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을 비롯한 보육시설에  아이를 보내는  부모의 마음이  무겁기만하다.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있는  어린이집 원생 폭행사건이  또다시 발생해
맞벌이 부모의 마음이 타들어 가고있다.


최근 광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어린이를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작년 12월27일 남구의 한 어린이집 교사
A(22.여)씨가 B(4)군을 때렸다며 B군의 어머니가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B군의 어머니는 어린이집에서 돌아온 아들의 코가 빨간 것을 보고 이상하게 생각해
어린이집을 찾아가 CCTV를 입수해 확인하는 과정에서  폭행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CCTV에는 교사가 어린이의 뺨을 때리고 코를 꼬집고 나서 바닥에 내동이치는 장면이 담겨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충격을 주고있다.
더우기 이런 일련의 행동이 CCTV가 녹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교사가 알면서도 버젓이
벌어졌다는  사실에 어린이집에 보육을 맏기고있는 부모들이 당황하고 있다.

이제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려면 K1이라도  배우고 보내야 하는것 아니냐는
부모의 걱정속에 마지막 안전장치라고 생각했던 CCTV마저  아이를 폭력으로부터
지켜주지 못해 부모들의 걱정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한편 경찰은 CCTV 화면을 토대로 어린이집 교사와 원장을 불러 학대 여부를 조사하고 있으며
관할구청인 남구도 보육정책위원회를 열어 해당 어린이집의 인증을 취소할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닥치고구속 2012.01.27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까지 이런 기사를봐야하는지ㅠㅠㅠ

    • Favicon of https://goodday007.tistory.com BlogIcon 새날이 오면 2012.01.27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이 정말로 아이를 위한
      보육시설인지 의문이드네요..
      이미 어린이집 아이들이 한명당 500만원의 권리금으로 계산되 어린이집이 매매되고 있다는 기사를보며
      현실이 씁쓸하네요.

  2. 아이캔어린이집 2012.02.03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구 봉선동 아이캔어린이집인가요?!

  3. Favicon of http://worm573@yahoo.co.kr BlogIcon 지현 2012.02.03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아이도 지금은 7살이지만 전에 5살때 종교법인 어린이집에 다녔었는데 정원이 차서 안된다고 하면서 원장선생님이 서류상에는 아이 이름은 안 올리고 나중에 이사가는 아이나 결원이 있으면 나중에 올린다고 해서 다니게 되었는데 그 원은 5살반인데도 낮잠 자는 시간이 있더라구요. 입학한지 한달도 안되어서 아이가 선생님이 안 잔다고 친구들을 50cm자로 발바닥을 때린다고 하더라구요. 오늘 누구 누구 선생님한테 머리 맞았다고 말하고 했는데 그리고 몇일 있다가 아이가 선생님이 정리를 빨리 안한다고 50cm자로 머리 맞았는데 선생님이 각을 세워서 때렸다고 하더라구요. 넘 아프다더라고...머리에도 부어 올라 있더라구요.그날 밤에 자다가 몇번씩 깨서 아이가 울고 많이 힘들어했답니다. 선생님한테 전화해서 자로 머리는 안때렸으면 좋겠다고 화가 났을때 때리면 손에 힘이 실려서 특히 머리는 잘못 맞으면 잘못될 수도 있고...그렇게 말했는데 선생님은 더 큰소리로 아이들은 거짓말을 잘한다고...어떻게 아이 말을 믿고 그렇게 말하냐고 더 큰소리로 말하더군요. 참...화가나도 어쩔수 없이 참고 아이를 맏겼는데 선생님이 엄마한테 애기했다고 아이한테 원에서 은근히 힘들게 했더러구요. 색종이 나눠 줄때도 점심급식에서도 항상 마지막에 주고 아이가 선생님 화장실 가고 싶어요. 라든지 무슨 말을하면 못 듣은체 하고 은근히 아이를 힘들게 했더라구요. 결국엔 이사를 하고 다른 곳으로 옮겼답니다. 지금은 국공립 유치원에 다니는데 아이가 잘 생활하고 잘 지내요. 여기 선생님은 엄마 안 때려서 좋다고...지금도 가끔씩 생각이 나는지 엄머 정말 그때 머리 맞았는데 넘 아팠다고...아이가 그 선생님은 지금도 싫다고 합니다. 5살..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거짓말을 한다고 그렇게 말하는 선생님...정말 내아이 내조카라고 생각하고 아이들을 대해 주셨으면 좋겠지만 일부 그런 선생님들 때문에 아이를 맡겨야 하는 엄마로써 정말 불안합니다. 다행히 이사온 곳에 선생님은 그렇지 않아서 지금은 맘 편히 보내지만 정말 이런 기사를 볼 때면 저도 겪어봐서 남일 같지 않네요. 그런 선생님들은 자격을 박탈하고 그것이 정말 잘못이라는 걸 느끼도록 그에 맞는 법이 적용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ahappydeal.com/wholesale/F610-Smart-Phone.html BlogIcon F610 Smart Phone 2012.05.09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물이 정말 이것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되었습니다. 그것 정말 좋은 소식입니다. 여기에이 정보를 확산 주셔서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