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0대의 조기 성경험이 푹풍증가하는 가운데  대한산부인과의사회가 10대 성관계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대한산부인과학회에 따르면  2006년 13∼18세 중·고등학생 7만1404명에 설문한 결과
성관계 경험 학생은 평균 5.1%, 성관계 시작 연령은 중학교 2학년인 14.2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런데 올해 들어 한 온라인 리서치 업체가 대학생 1001명의 성경험을 조사한 결과 대학에
입학하기 전인 10대에 성 경험을 했다는 응답이 20%를 넘었다고 한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 따르면 어린 나이에 시작한 성 경험의 부작용은 20~30대가 되었을 때
여성에게 자궁경부암을 유발할 수 있다.
이른 나이에 성관계를 시작했거나 성관계 파트너가 다수인 경우 자궁경부암 위험이
크게 증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10대 여성의 신체는 아직 미성숙한 상태로 자궁경부 상피세포가 인유두종 바이러스의
감염에 취약하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자궁경부암연구회 이기철 위원은 "아직 완전히 성숙되지 않아
성장 중인 자궁경부가 발암물질이나 인유두종 바이러스 등에 의해 노출되면 감염도 쉬울 뿐
아니라 이상세포로 자랄 가능성도 높아 성관계 연령이 낮을수록 자궁경부암 발병 확률이
높아진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10대 때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노출될 경우 가임기인 20~30대에 자궁경부암이
발생할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 위원은 "10대들의 이른 성 경험으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부모들이 자녀에게
대화를 통해 올바른 성 가치관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학교에서도 구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보다 실질적인 성교육을 위한 관심과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기 성경험의 폭풍증가는  10대들이 실생활속에서  음란물을 접할 기회가 많고
최근 크게 보급이 늘어난  스마트폰의 부작용으로  음란동영상을 비롯해  실시간 채팅등
청소년들이 조기 성경험 유혹에 무방비로  노출되어있어 부모의 근심이 늘고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