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값 폭등으로 서민들의 고통이 가중되며 아우성이 터져나오고 있는 가운데
서민고통을  덜어줄  유가정책 발표가 미뤄지고 있어 서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하고있다.


올 1월6일 1933.51원을 기록한 이후 63일째 하루도 빠짐없이 오르고 있는 기름값으로
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물가폭탄에  유가폭탄까지 못살겠다는  서민들의 아우성속에 정치권과 소비자를 중심으로
탄력세를 인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정부는 서민들의 고통을  아는지
모르는지 요지부동이다.

더우기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이 "(두바이유 가격이) 배럴당 130달러 이하인 상황에서는 세제(유류세) 인하는 없다"는 점을 거듭 밝혀  기름값 폭등속에 정부대책이  전무하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자고나면 오르는  기름값에 서민들의 고통이 가중되는 가운데
기름값폭등 대책없이 시간이 약이라는  정부대책에 서민들은  벼랑끝으로 몰리고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