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학원폭력이 사회문제로 불거지는 가운데  지성의 전당 대학에서 여전히
군대식 얼차려등 가혹행위가  행해지고 있어 충격을 주고있다.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전북과학대 연합MT 선배들이 후배들을  대상으로 군기를 잡는다는
명목하에 치위생과 여학생 수십여 명이 '오리걸음'을 걷고   '엎드려뻗쳐를 당하는등

부당한 얼쳐려가  행해진 사실을  시민제보로 확인했다.


8일 오후 5시쯤 전남 나주의 모 리조트 앞 주차장에서 벌어진 얼차려는
리조트 건물에서 100여m 떨어진 비탈길을 수십 명의 여학생이 주저앉은 채 오리걸음으로
걸으며 이들은 주차장을 한 바퀴 돈 뒤 차례로 기마자세를 취했다.


일부 학생은 주먹을 쥔 채 '엎드려뻗쳐'를 하기도했으며  힘들어 일어나지 못하는 학생에게
강제로 10여 분간 기마자세를 시키는 모습도 보였다.
이들은 8∼9일 1박2일 일정으로 연합MT를 온 전북 정읍의 전문대학인
전북과학대(총장 김동준) 치위생과 학생들로 졸업하면 병원이나 학교 보건실 등에서
치과위생사로 일하게 된다.

이날  얼차려는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오리걸음 ▶선착순 ▶기마자세 취하기 ▶엎드려뻗쳐
▶어깨동무한 채 앉았다 일어나기 ▶팔벌려뛰기 등 가혹한 체벌을 되풀이했다. 
또한  '군기잡기'가 마무리될 무렵엔 "안녕하십니까"라는 학생들의 외침이 울려 퍼졌으며
조폭처럼 고개를 90도로 숙인 채 거듭 머리를 숙였다.

한편 MT간 대학생들의  얼차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얼차려 받으러 대학에 입학했냐며
아직도 개념없는 선배가 있다는 사실이 개탄스럽다며  부당한 가혹행위를 당하면서
항의 한번 못하는것은  학원폭력에 만성이된  교육계 현실때문이라며
가혹 행위자를 엄단해야 할것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념상실 2012.03.10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 볼 면목이없네
    대학가서 얼차려나받고 20대성인이 부당함을 주장
    못하는 사회 이것이 정말 교육현실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