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보험료를 제외한 모든 보험료가 7월부터 오를 예정 이어서
소비자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9일 당국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 교보생명, 대한생명 등은 자사 생명보험
상품의 보험료를 평균 5~10% 올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보험료가 인상되는 가장 큰 이유는 저금리와 수명연장  때문이다.
한마디로 금리는 너무싸고  의학발달로 사람들이 옛날에 비해 너무 오래살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다음 달 1일부터 보험사의 자산운용 예상 수익률을 의미하는 표준이율을
0.25%포인트 낮춘다. 표준이율은 개별 보험사의 예정이율 책정에 영향을 준다.

표준이율은 국고채 금리 등이 주요 변수로 작용하는데  한동안 저금리 기조가 이어져
예정이율의 기준이 되는 표준이율이 하락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예정이율을 내리면 자산운용 수익이 줄어 자본을 늘리거나 보험료를
올려야 한다"며 "대다수 보험사는 보험료 인상을 택한다"고 설명했다.

 


실손의료보험과 암보장보험의 경우  최고 40%이상  보험료가 인상될것으로 에상되는
가운데  연금ㆍ종신ㆍ장기보험료도 오르는등 보험사의 `절판 마케팅' 과열이 우려되고있다.

당장 생명보험료가 7월부터 최고 10% 정도 인상될 예정인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보험사의 가입자 유치경쟁이 과열양상을 보이는등  보험시장이 보험료인상에 앞서 가입자
유치를위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 보험가입을 생각중이라면 7월 이전에 서둘러 가입하는것이
유리한 상황이다.

보험료 문의   http://meritz.tv/best/?num=10135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물가폭탄 유가폭난 보험료폭탄가지 2012.03.10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놈의 세상 참 살기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