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업 삼성전자의 전략기종인  갤럭시S2 배터리가  주머니안에서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있다.

22일 학부모 A씨는 지난 21일 오후 2시10분께 광주 서구 모 중학교 교실에서 5교시
수업준비 중이던 아들 B군의 갤럭시S2 휴대전화의 배터리가 호주머니에서
폭발했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아들로부터 '바지 왼쪽 뒤 호주머니에 넣어 둔 여분의 배터리가 갑자기
퍽하는 소리와 함께 연기가 피어올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로 인해 주머니에서
배터리를 꺼내려던 아들이 손(엄지·중지)과 왼쪽 엉덩이에 각각 화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아들은 의자에 앉을 때 불편함이 없도록 호주머니 오른쪽 편으로 여분의
배터리를 밀어 놓은 상태였다"며 "갑작스런 소리와 함께 연기가 나자 '선생님과 다른
학생들도 깜짝 놀랐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수업시간 중 휴대전화 사용금지 원칙에 따라 아들은 등교 뒤 자신의 스마트폰을
학교측에 맡긴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011년 6월에는  갤럭시S의 배터리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 했었는데
이 사고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합선으로 인한 발열"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배터리 폭발에 대해 한 배터리 생산업체 관계자는 "배터리 공장에서 피복 등에 묻어 있는
이물질이 포함되는 경우가 있다"며 "이물질이 생산 과정에서 배터리에 포함되면 폭발
가능성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배터리가 폭탄? 2012.03.23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팔 어디 터질까 무서워서 폰같고 다니겠나?
    한마디로 폭탄아냐?

  2. BlogIcon 배터리 무상교환 지원! 2016.07.02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해 학생이 엄청아팟을 탠데 상상만해도 끔직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