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스타 서장훈(37)과 오정연(29) KBS 아나운서의 이혼소송 소식이 전해지며 네티즌들이

충격에 빠진 가운데 2011년 9월 서장훈이 이혼루머설을  퍼트린다며  네티즌을 고소해               벌금 50만원을  선고받은 사건이 새롭게 조명되고 있다.

2011년 당시 오정연 아나운서는 모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부부 사이와 관련해 허무맹랑한      이야기들이 인터넷을 통해 계속 확산되고 있다며 나와 남편 서장훈 모두 너무 속상해하고 힘들어 했다”고 이혼 루머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현재  이혼소송중인  사실을 감안한다면  2011년 당시  이혼 가능성을  제기한                네티즌의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있어  진실을 알린  네티즌이 오히려 벌금 50만원을 선고받고      피해를  본것이라는  주장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공감을 얻으며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녀와야수 2012.03.29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살줄 알았는데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