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환마마 보다도 무서운 게임중독으로  세상에 태어난

영아가 엄마에 의해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5일 영아살해 등의 혐의로 26세 여성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3월25일 오전 9시25분쯤 송파구에 위치한 PC방에서 게임을 하다가 진통을 느껴 화장실에서 남자 아이를 낳았고 검은 비닐봉지에 넣어 입구를 막은 채로 PC방 건물 주차장 옆 화단에 버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부터 PC방을 전전하며 게임을 했고 아이를 낳아서 기를 방도가 없다고 생각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라고 밝혔다.

A씨가 화단에 유기한 영아의 사체는 이틀 뒤 음식물 쓰레기통에서 발견됐으며 CCTV를 통해 청소부가 비닐봉지를 쓰레기통에 넣는 장면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인터넷 채팅 중에 만난 남자와 동거하다 아기를 가졌고 지난해 12월 임신 사실을 안 동거남이 헤어질 것을 요구해 PC방을 전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A씨는 편의점이나 식당 아르바이트를 하며 일당을 받거나 인터넷 게임을 통해 만난 상대에게 돈 좀 보내줄 것을 부탁해 3만원∼5만원을 받아 게임비와 식비를 충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으로 알려진 가운데

네티즌들은 잔인한 모정이라며 어떻게  출산한 아이를 숨지게 할수있는지 모르겠다며

인터넷 게임중독  심각성에 우려를 나타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