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은경이 화려함뒤에 감춰진  자신의 아픔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힐링캠프, 좋지 아니한가’에서 신은경은 그동안  세간에 떠돌던

돈을 받고 양악수술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양악수술은 죽을 수도 있는 수술이라며  목숨을 걸고 하는 수술인데 목숨값이 도대체 얼마냐”고 반문하며  근거없는 소문임을 밝혔다.

 


아울러  자신의 양악수술이 너무 과대포장 되었다며 신은경은 “목욕탕에서 만난 아주머니가

신은경 씨 너무 예뻐서 병원에 양악수술을 알아봤는데 (예약이 다 차서) 2013년에나 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그 이야기를 듣고 겁이 났다”면서  다시 하라고 하면 죽었다 깨어나도 절대로

안 한다”며 양악수술은 “예뻐지기 위해서 할 수술은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은경은 14년 전 음주운전 사고 후 심경, 촬영현장까지 채권자들이 몰려온 사연,

뇌수종을   앓고있는 아들의 사연등  그동안 가슴속에 담고 있었던 많은 이야기들을 했는데 

특히 두 살때 병을 앓아 지금 나이는 9세이지만, 지능은 3세인” 아들 이야기를 하며  자신의 삶중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을때  뇌수종으로  투병 중인 아들을 생각하며  용기를 냈고 아들 덕분에 살았다며 아들에 대한  사랑과  배우라는 화려함뒤에  감취진 아픔을 얘기하며 눈시울을 붉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