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표절 의혹으로 탈당 압박을 받아온 새누리당 문대성 국회의원 당선자(부산 사하갑)가

마침내 20일 탈당했다.

문 당선자는 이날 오후 신상자료를 통해 "오늘 새누리당을 탈당하고자 한다"며 "물의를

일으켜 국민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문 당선자의 탈당과함께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그의 박사학위 논문의 상당 부분을 표절로

판정한다는 예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결국 문 당선자의  표절의혹은 사실로 확인되었고 탈당은 하지만  국회의원직 사퇴

하지않고있는 문 당선자에게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있다.
네티즌들은  문 당선자의 탈당은 당연한 수순이라는 반응과 함께 의원직에서도 물러나야 한다며

강경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새누리당은 제수 성추행 의혹으로 탈당한 김형태(경북 포항 남ㆍ울릉) 당선자에 이어 문 당선자까지 탈당함으로써 새누리당의 19대 국회 의석은 당초 152석에서 과반에 1석 모자라는 150석으로 줄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