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선 똥녀가 잠을 못이루고있다.

 

26일 여성으로 추정되는 신원 미상의 승객이 분당선 객차 한 가운데에 배변을 한 일명

‘분당선 똥녀’ 사건에 대해  경기지방  경찰청과  국토행양부에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분당선똥녀 사건은  인터넷에 알려지며 세간의 화제가 된 사건으로

목격자에 따르면  배변을 한 여성은  정상인이 아닌 지적장애가 있는 여성으로 의심되고있다.

 

한편 경찰은 배변을 한 여성이 지적장애인이 아닌 정상인으로 밝혀지면 1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추노 2012.04.27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어떤여자인지 넘궁금?

  2. 추노 2012.04.27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어떤여자인지 넘궁금?

  3. 봄날은간다 2012.04.28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