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중인 MBC노조를 탈퇴하고 방송에 복귀한 배현진 아나운서가 배반의 아이콘이 되어

거센 역풍을 맞고있다.

 

 

마치 일본열도를 강타한 거대한 쓰나미처럼  어제의 직장 선후배부터 시청자들까지 그녀에 대한

비난이 붓물을 이루고 있어 멘탈마저 붕괴될 정도이다.

 

특히 그녀의 동료인  파업중인 아나운서들의 비난이 점차 강도를 더해가고 있어

그녀를 견디기 힘들게 하고있다.

 

지난11일  파업중인 한준호 아나운서는  노조를 탈퇴하고 방송에 복귀한 동료들에게

쓴소리를 날렸다.

 

 

한준호 일침은 양승은, 최대현 배현진이 업무 복귀를 선언한 5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불거졌다.

한준호 아나운서는 페이스 북에 "어린 아이들이 못된 것만 배워서. 선택을 존중하라. 이건

너무 판에 박힌 말 아닌가"라며 "잘못했으면 혼도 내고 알아듣게 만들어줘야 어른이지.

파업들도 제대로 안했으면서 무슨 대단한 일 하다 고통 받은 것 처럼. 뭐에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인지 도무지 모르겠네"라며 불편한 속내를 밝혔다. 


또 트위터에는 "'멘붕', '멘붕' 하기에 무슨 말인가 싶었는데. 오늘 같은 날 쓰는 말이구나.

드디어 내게도 '멘붕' 왔다"라며 "올라간 후배들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봐라. 그대들이

런 자리에 앉을 자격들이나 있는 사람인지"라며 비난섞인 속내를 드러냈다.

한편 한준호 아나운서는 13일 "마음이 없던 사람을 끌어안고 있었을 뿐 하나의 마음으로

움직이는 사람들은 그저 묵묵히 자기의 갈 길을 오지 않았나"라며 "눈치 보며 온 것도 그들이고

눈치 보며 간 것도 그들인데. 상처받은 건 사실이지만, 아쉬워할 건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칙과상식 2012.05.15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배최일구 아나운서는 보직던지고 파업현장에있는데
    배현진보고 있나

  2. 수박 2012.05.15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겉과속이 다른그녀 넘실망
    과거 공정방송파업하다 구속된 손석희가 셩각난다.

  3. 순간의선택 2012.05.15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원히 꼬리표가되어 따라다닌다.

  4. 박수 2012.05.15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아나운서가 뭘 잘 못했다구 이렇게들 씹어대나?? 자신의 소신것 사는 거쟎아??
    씹을일을 갖구 씹어라.. ㅉㅉㅉㅉ 한심한 것들...

  5. 뱅크 2012.05.15 1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대로의 소신을 존중하여야 하는거 아니가.........비난의 강도가 너무...
    자신들의 파업은 소신이고 어쩌구 저쩌구...한심한...

  6. 멘붕 2012.05.15 1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시대의식이 없는애들은 용서하지말고 끝까지 밟아줘야한다.
    그러지 못하다보니 우리나라가 이모양이꼬라지지...

  7. 붉은노을 2012.05.15 1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현진 아나운서 손석희교수좀 본받기를...

  8. 응원합니다. 2012.05.15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운서는 편집되어 있는 정보를 시청자에게 전달하는 사람 아닌가요?
    제대로된 정보는 기자들이 만들어와야죠?
    왜 우리 아나운서를 가지고 그러시는지....
    촛불시위 참가 안하고 집에서 가족들과 밥먹는 사람들도 배신자들 입니까?
    자신의 역활에 충실한 모습에 전 한표 줄랍니다.

    • Favicon of https://goodday007.tistory.com BlogIcon 새날이 오면 2012.05.15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이 mbc아나운서라면 mbc노조파업이 단순히 노사간의 파업만이 아니라는것을
      알고있을텐데요...
      지금 mbc파업은 우리시대의 자화상 아닌가요???
      배현진 아나운서가 배반의아이콘이 된것은 그녀의
      상징성때문이라고 봅니다.
      간판 뉴스테스크의 메인앵커가 노조를 탈퇴하고 방송에 복귀했다는것은 사측에는
      당연히 호재이고 원칙과 상식을위해 투쟁하며 파업에 동참하고있는 동료아나운서
      입장에서는 뒤통수를 맞은 상황인데...

  9. 11 2012.05.15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애들은 언론이내이 아니지 그냥 방송에 보여지는 화려함만 보고 아나운서가 된거니 세상일엔 관심없을걸. 그냥 앵무새여도 상관없는거지. 아나운서란 타이틀이 중요한거야 에이구 그냥 그 좋은 스펙으로 좋은 직장이나 구하지 되도않은 언론인을 한다고 ㅉㅉ.

  10. 김대평 2012.05.15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뻔뻔한 쌍판대기를 어디다 들이대고...니 목소리 역겨우니 지발 아가리 닥쳐주삼 ㅆㅂㄴ

  11. 멘붕은 파업노조 2012.05.16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듣보잡 쩌리들만 남아서 복귀한 아나운서 끝까지 물어뜯는구나. 고마해라 마이무따 아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