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배현진 아나운서에게 갑옷과 투구를 쓰고 전장에 나가라는 말은 너무나 가혹한 말이었다.

 

 

MBC를 지키겠다며  공정방송을 소리높여 외치던 배현진 아나운서의 한계는 100일까지였다.

 

전장의 잔다르크가 되어  MBC를 구하겠다던 그녀가 전장의(실직과해직)  참혹함을 바라보며

전장이 더이상 그녀가  설자라기 아닌것을 느꼈다.

 

 

잔다르크가 되어 회사를 구하겠다던 배현진아나운서가  유리구두를 신고  왕자님을 만나

행복하게 사는  신데렐라를 선택했다.

 

MBC뉴스테스크의 메인앵커인  배현진 아나운서의 복귀를 두고  인터넷을  중심으로

찬반양론이 뜨겁다.

 

노조가 그녀의 인생을 책임질거냐며 그녀의 소신을 존중해 주어야 한다는 네티즌의 의견부터

노조탈퇴후 방송복귀는 시청자를 기만하는  비겁한 행동이라는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배현진 아나운서의 방송복귀가 이처럼 논란이 되는 이유는  그녀가 자연인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녀는 언론인이다.

 

우리 사회에서 방송사 메인 앵커가 갖고있는 상징성과 의미를 생각한다면  단순히 노조원의

현장복귀로 치부하기에는  그녀의 행보가 전하는   메세지와 파장이 너무나 크다.

 

 

MBC는 개국이래 지금까지 몇차례  노조파업을 경험했다.

그 과정에서  손석희아나운서를 비롯해 많은 아나운서들이  공정방송을 지키기위해

구속을 기꺼히 감수하며 언론 민주화를 위해 앞장섰다.

 

여자아나운서 중에는  MBC의 간판 아나운서였던 백지연아나운서가 있다.

그녀는  노조의 파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며 메인 앵커의 자리에서 떠났지만  다시금

복귀해 거짓이 아닌 살았는 뉴스를 전하며 시청자들의 사랑과 신뢰를 받았다.

 

 

MBC의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다.

급여중단으로 생활고에 봉착한 직원들이 속출하고 있는중에도 단단한 결속력으로

파업이 이어지고 있다.

 

지금 MBC파업은   떠나간 사람들과 남아있는 사람들로 극명하게 구분되어가고 있다.

무엇보다도 걱정되는 것은  파업이 끝나는 시점에  파업으로 인한 감정의 골은 결코

쉽게 봉합되지 않을것이라는 사실이다.

 

잔다르크가 되고싶었던  배현진 아나운서가  신데렐라를 선택한것은  분명 그녀의 소신이다.

하지만 그녀가 언론인으로 자신의 책무를 다했냐고 평가 한다면 그녀의 선배인  손석희교수나

백지연아나운서가 어떤 평가를 할지  궁금하다.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는 침묵하는 양심보다는  행동하는 양심이 필요한 시대이다.

배현진아나운서의 소신복귀가  세월이 흐른뒤 후배 아나운서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지...

그녀가 복귀하자마자 계약직앵커들을 가차없이 짤라버렸다는 보도를 들으며

MBC의 앞날이 걱정스러울 뿐이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의란무엇인가 2012.05.16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격하게공감합니다.

  2. 배현진 부끄러운줄 알아야 2012.05.16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시뉴스 안보는1인

  3. 5월함성 2012.05.16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파업이 끝나면 노조를탈퇴하고방송에 복귀한 아나운서들은 동료들과 물과기름의 관계가 될텐데 어떻게 회사생활을 할지

  4. 거대낭만토끼 2012.05.20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현진 퇴사해야 니얼굴 보기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