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간음 혐의를 받고 있던 고영욱에 대한 구속영장이 또 다시  기각됐다.

 

서울서부지방법원은 23일 오후 고영욱에 대해 검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서울 용산경찰서 유치장에서 심사 결과를 기다리던 고영욱은 귀가 조치될 것으로

보인다.

 

 

고영욱은 23일 오전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출석해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았으며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고영욱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지금은 말씀드리기 어렵고, 판사님의

심문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허리를 숙였다.

 

고영욱은 지난 15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미성년자 A양(18)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조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2명의 추가 피해자가 더 드러났으며, 서울서부지방검찰은 21일 고영욱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미성년자 간음 혐의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강간이 아니라도 위력을 행사해 간음했을 경우

법률상 처벌할 수 있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고영욱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잇따라 기각되자 

고영욱 성폭행과 관련해서   언론에 보도된 성폭행이 아닌 서로의 합의하에 이루어진  

성관계인지도 모르겠다며 검찰이 재청구할 구속영장이 신청될지 주목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럭키가이 2012.05.23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영욱 운도 좋아 영장이 두번이나 기각되네

  2. 비아그라 2012.05.23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방모델로 영욱이가 굿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