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간음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방송인 고영욱의 자살 루머가 나와 큰 논란이 일었다.

 

지난 1일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속보'라는 제목으로 김주하 MBC 앵커가 진행하는 '뉴스데스크' 화면 아래로 '고영욱 숨쉰 채 발견'이라는 자막이 입력한 사진이 급속하게 퍼지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때문에 '고영욱포털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었는데  글귀인 '숨쉰채 발견'을 잘못 보면 '숨진 채 발견'으로 오해할 수 있어서 더 큰 문

발생했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패러디라고 해도 사람 목숨가지고 장난은 심하다” 며 “아무리 미성년자

강간범으로 조사 받고 있어도 그래도 이건 아니다.”등 다한 반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즈의 사채업자 2012.06.05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아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