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이른 무더위로 조기 개장한 해수욕장이 더위를 피해  바닷가를  찾은 많은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루고있다.

 

 

한낮기온이 30도에 이르는 무더위로 벌써부터 비키니 수용복이 해수욕장을 메우고 있어

더위와함께  찾아온 비키니 물결에 남심이 움찔거린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워레인저 2012.06.07 1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누드인줄 알았네
    누드 수용복이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