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이미숙이  17세 연하남 호스트 스캔들’과 관련해 보도한 기자에 대해서 소송을 냈다.

 


이미숙은 전 소속사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와 이 회사 김성훈 전 대표이사 , MBC 이상호 기자,

뉴시스 유상우 기자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미숙은 “허위 사실을 유포해 명예와 인격을 훼손했다.”면서 10억원의 위자료를 청구했다. 또 “추후 10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되는 재산상 손해에 대하는 증빙자료를 구비, 추가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숙은 “피고들의 허위사실 유포로 여배우로서의 삶뿐만 아니라 어머니, 여자로서의 삶이 모두 파괴되는 고통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MBC 이 기자는 지난 5일 케이블채널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서 “지난해 말 이미숙의 연하남 스캔들을 알고 있었다며 이 스캔들이 언론에 공개될 위기에 처하자 이미숙이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장자연 문건을 활용한 것이 아닌가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미숙의 소송 소식이 전해진뒤 이상호 기자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진실을 말한 대가가

10억원이라면 제 심장을 꺼내 팔아서라도 갚겠습니다. 상식적인 질문을 막고 침묵을 강제하는 모든 폭력에 저항할 따름입니다. 다만 기자라는 이름으로 살아가기 위해”라고 적으며  소송에 물러서지 않을것임을 밝혔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실과사실 2012.06.09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실이 뭔지 끝까지 가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