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흥덕경찰서는 3일 소변 등 오물을 물총에 담아 여성들에게 쏜 혐의(폭행)로

김모(2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는 지난달 18일 오전 7시20분께 청주시 흥덕구 사직동의 한 길거리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이모(24ㆍ여)씨에게 물총을 쏘고 달아나는 등 지난 4월부터 지금까지 70여차례에 걸쳐

여성들에게 오물이 든 물총을 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내 얼굴이 못생겨서 여자들이 다가오지 않는다고 생각해 그랬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적토마 2012.07.03 1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 사이코가 다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