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며 서민고통이 가중되는 가운데   서민들이 즐겨먹는

먹거리인 김밥마저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어 씁쓸한 경제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보통  동네 김밥집에서 한줄에  1000원에서 1500사이에 판매되고 있는  서민들의 대표적인

먹거리인 김밥에도 등급이 존재한다.

 

 

이른바 명품 김밥이  그것이다.

건강한 식재로만을 사용했다는  명품 김밥 한줄가격이 6000원 주방장 특선김밥은 한줄에

무려15000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네티즌들 사이에 한숨이 흘러나왔다.

 

 

한 네티즌은 어렷을때 외할머니가 찰밥에 큰김으로 둘둘말아서 김치와함께  먹었던 김밥이 제일

맛있었다며 선택의 문제이지만  고기값보다 비싼  김밥 가격을  보며 선듯 사먹지 못하는  자신의 현실에 자괴감이 느껴진다는 말로 심화되는  양극화의 단면을 밝혔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넘버2 2012.07.06 1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김밥가격이 장난아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