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클럽에서 수십명이 춤을 추는 가운데 여자화장실에서  집단성폭행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클럽에서 만난 여성을 집단으로 성폭행한 혐의(특수강간)로 모 경비업체

직원 임모 씨(26) 등 3명을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임씨 등은 지난달 17일 오전 2시께 서대문구 창천동의 한 클럽에 갔다가 동석한 A씨(23ㆍ여)를

클럽 화장실에서 차례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소 경비업체 직원으로 동료 사이인 이들은 회식을 마친 뒤 클럽을 찾았다가 혼자 있는 A씨에게 접근해 함께 술을 마셨고 A씨가 화장실을 간다며 자리를 비우자 임씨가 쫓아가 화장실 안에서

A씨를 힘으로 제압해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씨는 범행을 저지른 뒤 다른 2명도 화장실로 불렀고 이들은 1명이 성폭행하는 동안 2명은

화장실 입구에 서서 다른 사람들의 출입을 막는 방식으로 30여분간 범행을 저질렀다.

피해자 A씨는 반항하며 소리를 질렀으나 체육학과 출신 경비업체 직원인 이들은 A씨를

변기쪽으로 밀고 양팔을 누르며 제압해 제대로 저항을 하지 못했다.

범행이 이뤄지던 시간 바로 옆 남자 화장실을 찾은 이들도 있었으나 음악 소리가 크고 사람이

붐벼 A씨의 비명을 듣거나 이들의 행동을 수상하게 여기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네티즌들은  클럽 집단 강간사건에 대해  충격이라며 

어떻게 3+1 로  강간을  할수있냐며  같은 남자로서 부끄럽게 창피한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막장세상 2012.07.14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1 시팔놈들이 포르노를 너무봤어

  2. 조선족킬러 2012.07.15 1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아니잖아
    아무리 하고싶어도 이러면 안되지 십세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