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주부 꽃뱀이  50대 남성과 합의 하에 성관계를 맺은 후 성폭행범으로 신고하겠다며 협박해

금품을 뜯어내려다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인천남동경찰서는 가정주부 한모(31·여)씨를 공갈미수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한 씨는 지난 8일 오후 6시경 인천 연수구의 한 모텔에서 이모(51)씨와

합의하에 성관계를 가졌다.

하지만 이후 태도를 바꿔 '강간으로 신고하겠다'며 돈을 뜯어내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 씨는 또 이 씨가 금품요구에 응하지 않자 이날 오후 10시경 남동경찰서에 찾아와 '

이씨에게 강간당했으니 처벌해 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해 무고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 씨와 이 씨는 1년 전에 병원진료 과정에서 알게 된 사이로 한 씨의 집에서 저녁식사를 같이

먹고 모텔에서 성관계를 가졌다.

경찰 조사결과 한씨는 성관계를 가진 뒤 금품을 갈취할 목적으로 이씨의 휴대전화에

"강간으로 신고하겠다. 은행계좌로 돈을 송금하라"는 문자메시지를 전송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네티즌들은  요즘 뉴스를 보면 막장사회를 보는것 같다며  가정주부가 외간남자와 성관계를 하고  금품까지 뜯으려하다 경철에 잡혔다며  남의 아내를 탐하지 말라는 진리를 보는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지개 2012.08.27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보다 더한 성개방 막장으로 치닫네.

  2. Favicon of http://www.humornara.kr BlogIcon 유머나라 2012.08.28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담한 여성이로군요.
    아무리 합의라 그러지만 남성도 문제 많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