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볼라벤의 피해를 보도하는 종편기자의 무리수가 화제가 되고있다.

 

네티즌들은 아무리 뜨고 싶어도  이건 아니잖냐며

강풍속에 위험하게 목에 밧줄을 걸고 태풍상황을 전달한  기자의 무리수를 비난하며

 

 

쓸 데 없이 리포터 위험에 노출시킨다고 프로페셔널한 게 아니라며 이건 기자정신이 아니라

개념이 없는 행동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