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볼라벤이 지나간후 모처럼  맑은 날씨를 보이며  볼라벤이

할퀴고간 상처들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이번 태풍은 비보다는  바람의 위력을 실감할수 있었는데  볼라벤은  전국 곳곳에 자신의 흔적을

남겨놓고 떠나갔다.

 

 

볼라벤이 한반도를 강타하며 신문의 위력을 다시금 확인할수 있었는데

언론으로서의  신문의 위력이 아닌 유리창 보호를 위한  신문지 수요가 크게늘어

네티즌들은 신문의 위력을  유감없이 보여준 태풍이라는 평가를 했다.

 

 

한편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번태풍과 관련해 네티즌들이 올린사진중  볼라벤을  설레게한

오피스걸의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는데  태풍 피해를 막기위해  란제리 차림으로  창문에

신문을 붙이는 오피스걸이 노출되  볼레벤을 설레게한 오피스걸이라며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