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에서 성폭행을 당해 임신을 한 20대 여성이 성폭행범을 사살하고 참수한 뒤 그 머리를

마을 광장에 내다버리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자녀 둘을 두고 있는 A씨(26)는 B씨에게 수개월 동안 성폭행을 당했으며 현재 뱃속에 5개월 된

B씨의 아이가 자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의 도간 통신사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28일 밤 10시 경 터키 남서부 이스파르타 얄바츠

지역에서 발생했다.

 

 


A씨는 이날 밤 9시 30분경 B씨를 만나 심한 말다툼을 벌이다 엽총으로 B씨를 사살했다.

A씨는 성기 부분을 집중 겨냥해 10발을 쐈다. 복부에서는 자상도 발견됐다. 이후 A씨는 B씨를

참수한 뒤 자른 머리를 마을 광장에 내던졌다.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된 A씨는 "저 머리는 내 명예를 농락한 자의 것이다"라고 소리쳤다.

A씨는 "B는 수개월 동안 날 성폭행했다며 내 알몸 사진을 촬영해 잠자리를 계속 하지 않을 경우

사진을 부모님에게 보내겠다고 했으며, 이 사실을 모든 사람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서 복수를 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A씨는 "나와 내 자녀들을 위해 명예를 지킨 것"이라고 말했다.

A씨의 두 자녀가 누구의 아이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내 딸이 올해 학교에 다니기 시작할 텐데, (내가 성폭행을 당해 임신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모두가 내 아이들을 무시할 것이다. 하지만 이제 아무도 그렇게 하지 못한다. 난 내 명예를 지켰다. 사람들은 이제 내 아이들을 '스스로 명예를 지킨 여자의 자녀들'이라 부를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터키의 여러 여성 단체들은 A씨를 '영웅'이라 치켜세우고 있다.

현재 A씨는 성폭행범의 아이를 낳지 않겠다며 낙태를 허용해줄 것을 당국에 요구하고 있다.

터키에서는 임신 10주가 넘을 경우 임신중절 수술이 허용되지 않는다.

A씨는 낙태를 허용해주지 않으면 목숨을 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성폭행범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사건이라며 도덕적으로 무죄이나 현실적으로

피해자가 범죄자가 되었다며 안타까워 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위로잘라 2012.09.05 0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장함부로 놀리는놈은 가위로 잘라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