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이 피멍이 들고 있다.

 

수확철인 요즘 농민들 근심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농심이 이처럼  피멍이 드는것은 끊이질 않는 농작물 절도 때문이다.

최근 볼라벤을 비롯해 잇따른 태풍으로 큰피해를 본 농촌에 절도 비상이 내려졌다.

 

 

들깨와 찹쌀이 그리고 고추등을 하룻밤 사이에 도난당하는 농가가  속출하는등

태풍에 울고 농작물 절도에 피멍이 드는 농촌현실이  말이 아니다.

 


산에 왔던 사람들이 토마토도 캐가고, 고구마, 고추도 다 따간다는 촌노의 말속에 체념이 느껴진다.

1년을 정성것 키운 농작물을 가져가는 것은 서리가 절대 아니다.

이것은 절도로 명백한  범죄행위다.

 

올 여름 태풍피해와  작황 부진에 농작물 절도까지 끊이지 않으면서 농민들의 시름이 커지고 있어

농작물 절도에 대한 정부의 조속한  대책이 요구되고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갸루상 2012.09.12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아니지 강력한 단속으로 처벌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