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현직 대학교수가 길가는 20대 여성에게 정액을 뿌린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길 가던 여성에게 자신의 체액을 뿌린 혐의(강제추행)로 모대학 교수

ㄱ씨(45)를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12일 밝혔다.

 

ㄱ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11시30분쯤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에서 길을 가던 ㄴ씨(20·여) 다리

손에 움켜쥐고 있던 자신의 체액을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ㄱ씨는 범행 직후 주변에 있던 시민에게 제압된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넘겨졌다.

경찰은 ㄴ씨 다리에 묻은 물질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ㄱ씨의 정액이라는

사실을 통보받았다.

 

국과수 조사결과 ㄱ씨는 지난 6월에도 20대 여성의 등에 같은 방법으로 체액을 뿌리고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ㄱ씨가 혐의 일체를 부인하고 있어 17일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ㄱ씨는 다니던 대학에서 강의중지 처분을 받았다.

 

한편 네티즌들은  이번사건을 두고 너무나 황당한 사건이라며 개인의 성적 취향이라고 보기에는

교수의 이탈이 수위를 넘었다며 수원시 정자동에서 자신의 정자를 뿌린 교수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면함례 2012.09.19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한게 아깝다.
    지성인 이라는 교수가 에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