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서운 경제한파에 폐업과 실업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100만원이 훌쩍 넘는 고가 패딩점퍼가 불티나게 팔려  새로운  등골 브레이커로 떠오르고 있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시중 백화점에서 캐나다구스나 몽클레르 등 고가 브랜드가 물량이

없어서 판매하지 못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고가 브랜드인 캐나다구스는 지난달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11일)과 무역센터점(13일)에 한시매장을 열었다.

개점 한 달도 안 돼 이 두 매장에서만 매출액 4억2천만원을 기록하며 대박을 터트렸다.
캐나다구스의 제품 가격대는 라인별로 다르지만 보통 100만~125만원대다.

한정 제품은 더 비싸다.
인기 라인인 익스페디션(125만원대)은 이미 모두 판매돼 구매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고객 수가 이 백화점에서만 60명을 넘어섰다.

또한 이탈리아의 고가 브랜드인 몽클레르 인기도 이에 못지않다.

이 브랜드는 올해 초 이명박 대통령의 손녀가 입고 등장해 화제를 끌기도 했다.
가격은 남성용은 100만원대 중반부터 200만원대 초반, 여성용은 100만원대 후반부터

200만원대 중반을 호가한다.

 

한편 기가막힌 패딩가격 소식을 전해들은  네티즌들은  가스비 몇 만원이 없어 난방을 못하고있는  서민들에게 염장을 지르는 소식이라며 씁쓸해 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